한국타이어, 레알마드리드와 함께 달린다…3년간 파트너십 계약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한국타이어가 스페인의 프리메라리가의 명문구단 레알 마드리드와 2016 시즌부터 3년간 글로벌 마케팅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한국타이어는 이번 글로벌 마케팅 파트너십을 통해 레알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Santiago Bernabéu) 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유럽 클럽대항전에서 처음으로 브랜드가 선보이게 된다. 또 한국타이어는 전 세계 4억5000만여명에 달하는 레알마드리드 팬과 고객을 대상으로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타이어의 브랜드를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서승화 부회장은 “이번 글로벌 마케팅 파트너십 체결은 한국타이어가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명성을 강화하는 또 한 번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레알 마드리드가 끊임없는 혁신으로 축구 트렌드를 이끌어 가는 만큼 한국타이어도 고객을 위한 지속적인 혁신으로 최상의 드라이빙을 경험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스포츠 마케팅의 일환으로 유럽지역에서 2012년부터 UEFA유로파리그를 후원하고 있다. 특히 독일에서는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DTM)’ 모터스포츠 대회에 타이어를 독점 공급하고 있다. 또한 미주 시장을 겨냥해 메이저리그 27개 구장에 A보드 및 외야펜스를 활용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