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일반의약품 시장서도 ‘돌풍’…목앤 등 10% 이상 매출 급증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 지난해 대규모 신약 라이선스 계약 체결로 국내 제약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연 한미약품이 최근 차별화된 일반의약품을 잇따라 선보이며 국내 일반 의약품 시장에서도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30일 제약업계 등에 따르면 한미약품은 특화된 제품력과 전문화된 마케팅, 독특한 제품 네이밍 등을 통해 약국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일반 의약품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신제품은 최근 출시한 인후연 치료제 ‘목앤’이다. 이 제품은 목 염증 및 염증으로 인한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고, 구내염 및 쉰 목소리에 효과적인 일반 의약품이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목앤은 환절기 시즌 약 10~15%대 매출이 상승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약국에서 환자 상담이 이뤄지는 매대 앞에 배치된 제품, 제품명만 봐도 누구나 쉽게 어느 질환에 쓰이는 약인지 알 수 있어 약사들의 복약지도가 쉬워 환자들의 자연스런 구매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기존 경쟁 제품과의 차별화를 위해 요오드 성분을 빼고, 파라벤같은 별도의 보존제를 사용하지 않았다는 점이 인기 비결로손꼽히고 있다.

이 밖에도 대표 어린이영양제인 ‘텐텐’의 브랜드를 차용해 어린이 영양간식으로 출시된 ‘짜먹는 텐텐’에 이어 100억 생유산균이위산에 녹지 않도록 장용캡슐에 담아 장까지 도달확률을 높인 ‘장용락’ 그리고 임산부종합영양제인 ‘프리비’와 남성의 성기 촉감을 둔하게 만들어 성교시 만족감을 높게 해주는 ‘파워겔’ 등의 제품도 꾸준히 매출을 올리고 있다.


더욱이 최근 출시한 종합비타민제 ‘나인나인’은 28종의 영양성분이 담긴 국내 최다 성분의 종합영양제로, 기존의 외국산 종합비타민 제품들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토종 국산제품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무엇보다도 한미약품의 제품에 대한 신뢰가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미약품의 전제품에는 유통 이력 추적이 가능한 RFID가 부착돼 있어 소비자들이 유효기간이 임박한 제품이나, 비정상 경로로 유통된 불법의약품 등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했다.

시중 약국의 한 약사는 “환자들에게 추천하기 쉽고 제품력도 뒷받침되기 때문에 가급적 한미 제품을 많이 갖춰 놓는 편”이라며 “작년의 신약기술수출 성과 때문인지, 약국을 찾는 환자들이 한미약품에 대한 신뢰감도 상당히 높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어떠한 제품이라도 차별화된 포인트를 찾아 새로운 길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한미의 방식”이라며 “다양하고 독창적인 일반의약품들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