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FTA 원산지 검증 등 현안 협력”…한미 관세청장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한국과 미국의 관세청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이행과정에서 발생하는 원산지 검증 등의 현안 해결을 위해 실무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관세청은 30일 서울본부세관에서 제16차 한국-미국 관세청장 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양국은 올해로 발효 5년 차에 접어든 한미 FTA 이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원산지 검증 현안 등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관세당국 간 실무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천홍욱 관세청장 [사진=관세청]

성실무역업체 상호인정협정(AEO MRA) 이행을 위한 양국 간 협력에 대해 평가하고 향후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양국은 앞으로 국제 테러 위협을 차단하기 위해 위험관리 분야에서도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