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원 미래전략수석, “대학원생 인건비 사용 의혹 사실무근”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현대원 청와대 미래전략수석비서관은 30일 자신의 서강대 교수 시절 각종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연구보조원으로 등록된 대학원생들에게 지급된 인건비를 되돌려 받는 형태로 제자들의 인건비를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과 매우 다르다”고 해명했다.

현 수석은 이날 오후 배포한 입장자료에서 “정부 프로젝트를 통해 개인의 금전적 이익을 취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매우 다르다”면서 “오히려 우리 대학원생들의 학비 해결과 생활비를 위해 개인 컨설팅 프로젝트 재원을 더 투입한 것이 사실이다. 이 부분에 대해 저는 늘 자랑스럽게 생각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인문사회과학 분야에서 연구를 하지만 제자들로 구성된 랩(연구실) 운영은 이공대 방식으로 해왔다”며 “모든 대학원 학생들의 학비를 전액 책임지고 석사와 박사급에 따라 일부 생활비까지 인센티브 형식으로 안정적으로 지급해 왔다”고 말했다.

또 “제가 수주한 정부 프로젝트의 인건비를 다 더해도 매년 제 랩(연구실)에 있는 대학원생들의 등록금과 보조 생활비를 충당할 수는 없다”고 일축했다.

현 수석은 일부 언론이 자신의 연구책임자 시절 프로젝트 연구보조원으로 참여한 대학원생 인건비를 또 다른 박사 과정생에게 되돌려줬다고 보도한데 대해서는 “부족분을 메워주고 인센티브를 나눠주는 부분에서는 자율적으로 조정이 늘 있었다는 사실 정도는 알고 있었다”면서 “그러나 세부적으로 어떻게 조정되고 진행되는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랩장(연구실장)으로부터 전체 연구원들의 등록금이 완전하게 해결되고 또 전체적으로 얼마가 인센티브로 누구에게 지급했는지 총액을 기초로 보고받는 방식으로 일해왔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현 수석은 끝으로 “저는 우리 젊은이들의 미래를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해 많은 분들과 힘을 모아가고 있다”면서 “급변하는 환경과 어려워져만 가는 경제상황 속에서 희망을 다시 일으켜 세우려고 일분일초를 아끼고 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