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총리 서울공항으로 귀국..길었던 4박5일의 방중 마무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가 30일 4박5일간의 중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황 총리는 26∼27일 첫 번째 방중 일정으로 톈진에서 열린 ‘2016 하계 다보스 포럼’에 참석했다.

황 총리는 ‘제4차 산업혁명과 한국의 대응’을 주제로 열린 포럼 특별세션의 기조연설을 통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세계 경제에 미칠 영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총리는 “브렉시트로 세계 경제가 불확실한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며 “이런 도전들을 타개하기 위해 재정 확대 등 단기적인 경기부양책과 함께 새로운 성장 동력원을 찾고 생산성을 제고하기 위한 노력이 무엇보다도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총리는 27∼29일에는 2박3일 일정으로 베이징을 방문했다.

황 총리는 28일 리커창 총리와 회담을 갖고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 단속을 요청했고, 리 총리는 불법조업의 심각성에 대해 공감하며 “한국 측과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양측은 브렉시트 대응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29일에는 황 총리는 약 40분간 시진핑 주석을 예방해 ‘북핵 문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보유 병진 노선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중국은 북한의 핵보유에 단호하게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그는 “중국은 안보리 결의를 모두 엄격하게 이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 총리는 우리 정부가 초청한 국비유학생, 한국국제교류재단 초청 방문학자 출신 학계, 사회문화계, 경제계, 언론계 등 중국 인사 17명과 간담회를 갖기도 했다.

그는 29∼30일 중국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동북 3성의 하나인 랴오닝성 선양을 찾았다.

한국의 정상급 인사가 동북3성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동북3성은 우리 민족이 거주하고 있고 북한과도 가까워 중국 측에서도 한국의 최고위급 인사가 방문하는 것을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북한 측의 왕래가 비교적 쉬운 지역이어서 신변 안전의 문제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황 총리는 선양의 ‘코리아타운’격인 시타거리 내 한국식당에서 동포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총리는 당초 시타거리의 상점들을 둘러볼 계획이었으나 중국 정부가 경호상의 이유로 일정 변경을 요청해 해당 일정을 취소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시타거리는 한인 4000여명, 조선족 1만1000여명, 북한인 700여명(정부 추산)이 사는 동북3성의 최대 ‘코리아타운’이다. 20여개 한국음식점과 10여개의 북한음식점이 운영 중이다.

총리는 또 랴오닝성 당서기를 만나 안중근 의사의 유해 발굴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안중근 의사 유해는 랴오닝성 다롄의 뤼순 감옥 인근에 매장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아직 정확한 위치를 찾지 못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