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색 트럭과 하늘 구분 못해? 테슬라 ‘모델S’ 자동주행 중 사고로 운전자 사망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사전계약 40만대를 육박하며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테슬라의 전기차인 모델S가 자동주행 모드 운행 중 충돌사고로 운전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테슬라는 30일(현지시간) 이 같은 사고 소식을 알리며,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청(NHTSA)에 사고 내용을 통보했고 NHTSA가 이에 대한 예비조사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사고는 지난 5월 7일 플로리다주 윌리스턴에서 발생했다. 예비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충돌사고가 발생한 시점은 옆면이 하얀색으로 칠해진 대형 트레일러트럭이 테슬라 앞에서 좌회전할 때였다.


테슬라에 따르면 운전자와 자동주행 센서 양쪽 모두 트레일러의 하얀색 면을 인식하지 못했고 브레이크를 걸지 않았다.

바꿔 말하면 모델S의 자동주행 센서가 당시 맑은 날씨 속에 하얀색으로 칠해진 컨테이너 트럭의 옆면을 하늘로 인식하고 주행을 계속하다가 트럭과 충돌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올 수 있다.

테슬라 측은 이번 사고가 ‘비극적 손실’이었으며 자동주행 모드가 작동되고 있는 상태에서 발생한 첫 사망사고라고 설명했다.

테슬라는 자사 자동차들이 자동주행 모드로 운행한 누적 거리는 2억900만㎞에 이른다며, 미국과 세계의 모든 자동차를 놓고 따지면 사망사고가 각각 주행거리 1억5000㎞, 9700만㎞에 한 차례 꼴로 일어난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NHTSA의 예비조사가 지금 단계에서는 시스템이 기대대로 작동했는지 판별하기 위한 예비조사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