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경상수지 51개월째 흑자…증가폭 사상 최대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지난 5월 경상수지가 사상 최대폭으로 늘며 51개월 연속 최장 흑자 기록을 이어갔다.

한국은행은 5월 경상수지 흑자가 103억6000만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경상수지 흑자는 2012년 3월부터 51개월째 계속되면서 최장기간 흑자 기록을 다시 썼다.

경상수지 흑자는 4월(33억7000만달러)에 비해 69억9000만달러 늘어난 것으로, 1980년 통계 편제 이래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5월 흑자 규모는 지난해 9월(108억5000만달러)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많은 수준이자 역대 5번째로 많은 것이다. 사상 최대 규모 기록은 지난해 6월(118억7000만달러)에 나왔다.

그러나 한 달 만에 수입 감소폭이 수출 감소폭보다 커지며 ‘불황형 흑자’ 우려를 낳고 있다. 4월에는 수출과 수입의 전년동기 대비 감소율이 각각 19.2%, 18.7%를 기록했다.

5월 수출은 434억3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2.4% 감소했고 수입은 316억9000만달러로 8.6% 줄었다. 이에 따른 상품수지 흑자는 107억4000만달러로 4월(95억6000만달러)에 비해 11억8000만달러 늘었다.

[자료=한국은행]

수출ㆍ수입의 감소세 자체는 둔화됐지만 수출보다 수입 감소폭이 커지면서 경상수지 흑자가 유지되는 불황형 흑자 구조가 고착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확대되고 있다.

서비수수지 적자는 11억4000만달러로 전월의 16억2000만달러보다 축소됐다.

건설수지 흑자 규모가 5억5000만달러에서 8억4000만달러로 커졌다.

여행수지 적자는 2억5000만달러로 4월(-5억3000만달러)에 비해 개선됐다.

운송과 지식재산권사용료는 각각 1억6000만달러, 4억5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근로ㆍ투자소득으로 구성된 본원소득수지는 4월의 40억7000만달러 적자에서 5월 9억1000만달러 흑자로 전환했다.

배당소득 수지가 45억1000만달러 적자에서 4억7000만달러 흑자로 돌아선 영향이 컸다. 최정태 한은 국제수지팀 차장은 “12월 결산법인들의 배당금 지급이 3∼4월에 집중됐다가 5월에는 이 같은 계절성이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국내 거주자와 비거주자가 대가 없이 주고 받는 거래 차액을 가리키는 이전소득수지는 1억5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상품ㆍ서비스 거래가 없는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은 89억3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19억1000만달러 증가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11억9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에서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50억7000만달러 늘어났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7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파생금융상품은 4억6000만달러 감소했고,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 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4억달러 늘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