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콘셉트카 ‘지나(GINA)’ 닮은 신발 공개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BMW 그룹 산하 디자인웍스(DesignWorks)가 콘셉트카 ‘지나(GINA)’에서 영감을 얻은 새로운 드라이빙 슈즈 ‘X-캣 디스크(X-CAT DISC)’를 선보였다.

지난 2008년 공개된 BMW의 콘셉트카 ‘지나 라이트 비저너리 모델(GINA Light Visionary Model)’은 일반적인 금속 대신 특수 섬유 소재를 적용해 어떤 형태로든 완벽하게 변하는 초경량 콘셉트카로 화제를 모았다.

이 콘셉트카에서 영감을 얻어 개발된 드라이빙 슈즈 ‘X-캣 디스크’는 지나의 유연하고 가벼우면서도 인체공학적인 특징을 그대로 이어 받았다. 신발 끈을 사용하는 대신 안쪽으로 연결된 와이어를 통해 신발을 조이고 풀 수 있도록 했으며, 지나의 외관에 쓰였던 섬유를 한 겹으로 얇게 적용해 마치 피부가 발을 감싼듯한 느낌을 강조했다. 드라이빙 슈즈에 필요한 기능성도 더했다. 신발 앞 부분에 레이저로 작은 구멍을 내 통기성과 디자인적 측면을 강화시켰으며 기어가 맞물려 있는 듯한 새로운 디자인의 밑창을 적용, 미끄러짐을 최소화했다. 

드라이빙 슈즈 ‘X-캣 디스크(X-CAT DISC)’
BMW 콘셉트카 ‘지나 라이트 비저너리 모델(GINA Light Visionary Model)’

BMW X-캣 디스크는 1일부터 전세계 일부 푸마 매장을 통해 구입할 수 있으며, 국내 판매는 현재 미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