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4ㆍG5 연이은 실패’ LG전자 MC사업본부 대대적 조직개편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LG전자가 1일자로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모바일 커뮤니케이션(MC) 사업본부를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전략스마트폰의 잇단 실패로 인한 실적 부진을 타개하고 조직 내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LG전자는 이날 조준호 MC사업본부장(사장) 직속으로 ‘프로그램 매니지먼트 경영자’(PMO)를 신설했다. PMO는 주요 프리미엄 모델의 상품기획, 개발, 생산, 마케팅, 영업 등 사업 전반을 총괄하는 사업부장이다. G시리즈 PMO로 오형훈 전무(전 MC연구소장)를, V시리즈 PMO로 하정욱 상무(전 MC연구소 MC선행상품연구소장)를 각각 임명했다.


LG전자는 MC한국영업FD를 오는 18일자로 한국영업본부로 통합한다.이는 한국영업본부가 맡은 가전 영업과 시너지를 이뤄 국내 모바일 유통과 영업의 역량을 강화하려는 전략이다.또 MC선행상품연구소, MC품질경영FD, MC마케팅커뮤니케이션FD 등도 본부장 직속조직으로 변경했다.

LG전자는 MC영업그룹을 MC해외영업그룹으로 변경하고, 그룹장에 이연모 전무(전MC북미영업FD 담당)를 임명했다. MC북미영업FD은 마창민 전무(전 MC미국마케팅FD 담당)가, MC연구소장은 김형정 전무(전 MC연구소 TE그룹장)가 각각 맡는다.MC선행상품연구소장은 김홍주 MC상품기획그룹장(상무)가 겸임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는 올해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G5’의 판매 실적이 부진해 2분기 1000억원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G5’는 ‘모듈폰’으로 승부수를 띄웠으나 기술과시형 제품이란 평판을 받으면서 반짝인기에 그쳤다. 단말기 생산단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데다가 출시 초기 수율이 낮아 물량공급을 제때 못한 탓도 실적 부진의 주된 원인이다.

앞서 LG전자 MC사업본부는 지난해 G5 전작인 G4 흥행에도 실패해 본부 인력 15∼20%를 재배치하는 등 한 차례 조직을 개편한 바 있다. 조준호 본부장은 지난 5월에도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계열사 내 인력을 재배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