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건조기, 미국 최고 ‘친환경 제품’ 인증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LG전자 건조기가 미국가전제조사협회(AHAM)가 주관하는 ‘지속가능성 인증(Sustainability Certification)’을 받았다.

미국가전제조사협회는 소비자들이 친환경 제품을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지난 2012년 ‘지속가능성 인증’을 도입했다. 협회가 지정한 규격인증기관은 원자재 사용, 생산과 제조관리, 사용 중 에너지 소비량, 기술혁신, 사용 편의성, 폐기관리 등 모든 과정에 걸쳐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고 심의한 후 해당 요건을 만족한 제품에 한해 인증을 부여한다.

LG전자는 규격인증기관인 캐나다규격협회(CSA)로부터 건조기의 지속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캐나다규격협회에 따르면, 가스 건조기 분야에서 LG전자가 업계 최초로 ‘지속가능성 인증’을 받았다. 또 전기 건조기를 포함해 LG전자가 인증받은 건조기는 모두 32개로 업계에서 가장 많다. 


이에 앞서 LG전자는 2012년 냉장고, 2013년 세탁기, 2015년 더블 오븐레인지 분야에서도 동일한 인증을 받았다. 특히 세탁기와 더블 오븐레인지에서 인증받은 것은 가전 업계에서는 처음이었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LG 가스 건조기는 주름과 냄새를 줄여주는 ‘트루스팀(True Steam)’, 세탁물의 습도를 감지해 최적의 건조 시간을 설정해주는 ‘센서 드라이(Sensor Dry)’ 등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면서도 편리한 기능을 제공한다. 


이태진 LG전자 미국법인 HA담당은 “고객들이 친환경에 대한 기대와 안목이 높아지는 만큼 LG만의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