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불편신고 한해 1000건, 재방문률 30%대로 ‘뚝’…땅에 떨어진 관광한류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에 입국한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대비 6.8%(97만명) 줄어든 1323만명으로 집계된 가운데, 저가 관광 상품과 바가지요금 등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곽상도 새누리당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6년간 관광불편신고센터에 접수된 관광불편 신고는 총 6186건으로 한해 평균 1031건의 관광불편이 신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0년 750건, 2011년 1021건, 2012년 1093건, 2013년 1107건, 2014년 1154건으로 해마다 증가하다 지난해 1061건으로 다소 줄었다. 접수내용별로는 쇼핑불편이 164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여행사 712건, 택시 694건, 숙박 620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아울러 지난 2013년 10월 출범한 관광경찰대가 지난해까지 적발한 관광불법행위는 8657건에 달했다. 불법관광행위는 가격미표시가 1968건(22.7%)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는 택시(콜밴) 1308건, 관광버스 1253건, 무자격가이드 815건, 무허가 숙박업 774건(8.9%), 자격증 미패용 726건(8.4%) 등의 순이었다.

이런 폐해에 따라 우리나라를 재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의 비율은 2012년 41.8%에서 2014년 34.9%까지 떨어졌다. 정부는 2015년 재방문율은 46.1%로 높아졌다고 설명하나, 이는 “평생 동안 우리나라를 방한한 횟수로 기준을 변경한 결과”라는 것이 곽 의원 측의 설명이다. 정부는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는 ‘최근 3년간 방한 횟수’를 집계했었다.

곽 의원은 “일본은 지난해 2000만명에 달하는 관광객 유치했으며, 대만도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1000만 명을 넘겼다”며 “저가 관광상품과 바가지요금, 질 낮은 숙박시설과 식당이용 등 만족도가 떨어지면서 외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일본, 대만을 향하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불법행위를 근절해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