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서 선우선 만난 최강희 “이번에 누구 만나면 시집가야”

[헤럴드경제]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의 코너 ‘더 무지개 라이브’에 출연한 절친 선우선과 만난 최강희가 좋은 사람을 만나면 결혼할 뜻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선우선이 “연애는 안 하냐”고 묻자 최강희는 “연애 안 한다. 엄마가 최근까지 내 나이에 대한 개념이 없었는데 내가 교회 다니고 활동 안 하다 보니까 사람들이 몇 살이냐고 물어봐서 그때 알게 됐다. 엄마가 그래서 조바심을 내는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최강희는 “난 특별하게 사는 게 싫다. 남들처럼 평범하게 좋은 사람 만나면 연애도 하고 결혼하고 싶다. 난 나 혼자 살기 싫다”며 “내가 연애를 잘 못 하는 이유는 그 사람의 단점이 보이면 품을 수 있어야 할 때 결혼을 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을 까 봐 겁난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이번에 누군가 만나면 시집가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영화 ‘달콤, 살벌한 연인’을 통해 처음 만난 두 사람은 당시 첫 만남을 회상했다. 선우선은 “처음 만났을 때부터 좋았다. 네가 그때 메이크업 받고 있었는데 눈이 정말 예뻤다. 귀엽다고 생각했다. 느낌이 정말 좋았고, 너가 주는 에너지가 좋았다”고 말했다. 또 최강희는 “처음 널 본 게 생생하게 기억난다. 정말 인형 같았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또 최강희는 “예전에는 돈도 더 잘 벌고, 더 어리고, 더 잘 나갔지만 지금 하고 바꾸라면 안 바꿀 것 같다. 지금이 정말 좋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