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직장인 90% “대한민국은 헬조선이다”

[헤럴드경제]대학생과 직장인 10명 중 9명은 대한민국을 ‘헬조선’이라 부르는 말에 공감했다. ‘헬조선’은 ‘희망이 없는 지옥 같은 한국’을 의미하는 말이다.

1일 취업포털 잡토리아는 직장인 및 대학생 3,173(직장인 1,813명·대학생 1,360명)에게 ‘헬조선’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헬조선’이라는 말에 동의한다는 응답자 전체의 90%로 압도적이었다.

[사진=잡코리아]

대학생 835명이 ‘헬조선’이라는 용어에 ‘어느 정도 동의한다’고 했고 396명은 ‘매우 동의한다’고 답해 대학생의 90.5%가 동의했다.

직장인은 911명이 ‘어느 정도 동의 한다’, 712명이 ‘매우 동의한다’고 답해 89.5%가 ‘헬조선’에 동의했다.

대학생과 직장인을 합치면 응답자 89.9%가 헬조선에 동의했다. 반면 ‘그다지 동의하지 않는다’는 8.2%,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는 1.9%에 머물렀다.

응답군별로 20대, 30대, 대학생의 90% 이상이 ‘헬조선’에 공감했다.

‘헬조선’에 공감하지 않는 연령대는 50대가 24.1%로 가장 높았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헬조선’에 공감하는 이유로 전체 응답자의 60.4%가 ‘부의 불균형’을 꼽았다. ‘높은 실업률, 낮은 취업기회, 고용 불안정 등 심각한 취업경기’ 57.7%, ‘높은 물가와 심각한 경제상황’ 37.0%. ‘일상화된 경쟁구도’ 36.1%, ‘저녁이 없는 삶 등 여유롭지 못하고 팍팍한 삶’이 28.5%로 뒤를 이었다.

‘헬조선’에 동의하지 않는 응답자들이 꼽은 이유는 ‘외국에 비해 높은 치안수준’이 37.9로 가장 높았다. 이외에 ‘높은 수준의 의료 환경’ 35.4%, ‘전반적인 생활환경과 경제수준’ 28.2%, ‘충분히 주어지는 성공의 기회’ 27.9%, ‘자유가 존중되는 민주주의의 실현’ 20.7% 등이 있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