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동빈 회장, 3일 오후 귀국”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일본에 체류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오는 3일 귀국한다.

롯데그룹은 1일 “신 회장은 3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며 “롯데는 검찰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공항에서 최근 롯데그룹 검찰 수사 등에 대한 입장을 간단히 표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호텔롯데 상장 등 지배구조 개선과 관련한 의지도 재차표명할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의 귀국은 약 3주 만이다. 신 회장은 지난달 7일 출국해 멕시코, 미국 등에서 일정을 소화하고 지난 16일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롯데 현안을 챙기고 25일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 참석했다.


롯데그룹은 현재 총수 일가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계열사 간 자산거래 과정에서의 배임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신 회장의 이복 누나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이날 소환된 가운데 신 회장에 대한 소환 가능성도 거론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