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전북 고창으로 화려한 안방 컴백… 비지상파 1위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삼시세끼’가 섬마을 만재도에서 전북 고창으로 장소를 옮긴 새 시즌으로 돌아왔다.

2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tvN ‘삼시세끼 고창편’는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전국 시청률 평균 11.6%, 최고 14%를 기록하며 첫 회부터 비 지상파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10대부터 50대 모든 연령층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폭넓은 시청자 층을 확보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남주혁이 손호준과 함께 ‘형제 케미’를 형성하며 눈길을 끌었다. 남주혁은 손호준보다도 10살이 어려 어리바리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시킨 일은 꼼꼼하고 열심히 해내기 위해 노력했고, 손호준은 남주혁에게 장난을 치며 이전과는 달리 능글능글한 모습으로 새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돌아온 ‘차줌마’ 차승원의 요리는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촬영 장소인 ‘세끼 하우스’에 도착하자마자 냉장고의 존재를 알고 좋아하던 그는 비빔국수, 닭볶음탕, 우렁이 된장찌개 등을 뚝딱 만들어냈다. 그는 또한 ‘어린이 입맛’인 남주혁을 위해 닭볶음탕에 떡을 넣는 등 세심한 모습을 보여줬다.

영화 스케줄로 인해 뒤늦게 촬영에 합류하게 된 유해진은 등장과 동시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동네 이장으로 변장해 세 사람을 깜짝 놀래킬 계획이었지만, 눈치 빠른 차승원이 바로 눈치채면서 수포로 돌아갔다. 이전까지 자신의 ‘아재 개그’를 받아줄 사람이 없다며 아쉬워하던 차승원은 유해진의 등장에 “완전체가 됐다”며 반가워했다. 유해진은 ‘세끼 하우스’를 보자마자 만재도에 비해 훨씬 집이 좋아졌다며 차승원과 한 목소리로 즐거워 해 콤비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email protected]

[사진=CJ E&M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