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나흘째 하락…두 달 만에 1,140원대로 떨어져

[헤럴드경제]원·달러 환율이 나흘 연속 하락하며 1,140원대까지 내려앉았다.

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종가는 달러당 1,145.0원으로 전일 종가보다 6.8원 내렸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1.2원 오른 1,153.0원에 장을 시작했다.

그러나 코스피를 포함해 일본·중국 등 아시아 주요 증시가 일제히 상승하면서 위험선호 심리가 강화돼 원·달러 환율도 이내 내림세로 돌아섰다.


역외에서의 달러화 매도도 이어지면서 줄곧 내리막을 탄 원·달러 환율은 1,145.0원에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 종가가 1,140원대로 내려간 것은 5월 3일(종가 1,140.2원) 이후 약 두 달 만이다.

이번 주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24일 결정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의 여파로 높은 변동성을 보였다.

지난달 27일 1,182.3원까지 상승했던 원·달러 환율은 28일과 29일 각각 11.0원, 11.1원 하락했고, 30일 8.4원 떨어진 데 이어 이날도 6.8원의 하락세를 이어갔다.

나흘 사이에 37.3원이 하락해 1,180원대에서 1,140원대로 움직인 것이다.

브렉시트로 인한 충격은 어느 정도 진정된 것으로 분석되지만, 여전히 우려가 완전히 해소된 것이 아니어서 당분간 변동성이 큰 불안정한 상황이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시장 참가자들은 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