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16] “꿈꾸는 걸 두려워 말라” 웨일스, 벨기에 꺾고 ‘기적의 4강’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또 하나의 기적이 일어났다. 유로 본선 첫 진출국 웨일스가 ‘황금세대’ 벨기에에 역전승을 거두고 유로2016에서 꿈의 4강에 올랐다.

웨일스는 2일(한국시간) 프랑스 릴 스타드 피에르 모루아에서 열린 유로 2016 8강전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위의 벨기에를 3-1로 물리쳤다.

웨일스는 이로써 본선 첫 진출 만에 파이널포에 오르며 오는 7일 포르투갈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함께 뛰는 가레스 베일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맞대결이 성사돼축구팬들을 흥분시키고 있다. 


웨일스는 또 월드컵과 유로 등 역대 메이저 대회서 가장 높은 성적을 기록했다. 종전은 1958년 스웨덴 월드컵의 8강이었다.

웨일스는 전반 13분 먼저 실점했다. 벨기에 앨라자 나잉골란의 중거리슈팅이 그대로 왼쪽 골대 구석에 꽂혔다.

하지만 그때부터 웨일스의 반격 드라마가 시작됐다. 전반 30분 애런 램지의 오른쪽 코너킥을 애슐리 윌리엄스가 헤딩슛으로 꽂아넣으며 동점을 만들었고 후반 10분 결승골을 뽑아냈다.

램지는 베일에게 받은 패스를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할 롭슨 카누에 연결했다. 카누는 수비수 2명을 제친 뒤 침착하게 왼발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끝이 아니었다. 후반 40분 크리스 건터의 오른쪽 크로스를 교체 투입된 샘 복스가 헤딩슛으로 쐐기골을 박아 넣으며 대역전극을 마무리했다.

크리스 콜먼 감독은 “충분히 열심히 한다면 꿈꾸는 것, 실패하는 것을 겁내지 말라”며 “가끔은, 아직 일어나지는 않았지만, 우리는 꿈꾸는 것을 즐긴다. 우리는 그럴 자격이 있다”며 4강서도 다시 한번 꿈을 꿀 것을 독려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