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홈런…美 중계진 “이대호 배트플립, 리그 최고”

[헤럴드경제]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3주 만에 시즌 11호 홈런을 터트렸다. 현지 중계진은 특히 이대호의 배트플립을 언급해 화제다.

이대호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8회 투런 홈런을 폭발했다.

3-2로 앞선 8회말 1사 후 카일 시거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이대호에게 기회가 왔다. 이대호는 차즈 로의 시속135㎞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왼쪽 담을 넘겼다. 지난달 11일 텍사스 레인저스전 이후 3주 만에 맛보는 짜릿한 대포였다.

이날 단타와 2루타, 홈런을 때린 이대호는 지난달 3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이후 29일 만에 3안타 경기를 펼쳤다.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활약한 이대호는 타율을 0.295까지 올렸다. 시애틀은 5-2로 승리, 2연승했다.


한편 현지 중계를 맡은 ROOT스포츠 중계진은 이대호의 홈런이 터진 후 “모든 이들이 이대호를 연호하고 있다”며 이대호가 홈런임을 확인한 후 1루로 걸어나면서 방망이를 덕아웃을 향해 던진 장면을 언급하며 “배트플립을 보라. 리그 배트플립의 리더”라면서 즐겁게 웃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