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야자폐지는 학교교육정상화 초점”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일 취임 2주년을 맞아 김포 하성중.고등학교를 방문해 학생과 교직원을 격려하고, 임기 후반기 학생중심 현장중심 경기혁신교육의 새로운 출발을 시작했다.

이 교육감은 선생님들과 대화를 나누고 “학교현장의 의견을 청취하며 선생님이 행복한 학교, 학생이 행복한 학교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 자리에서 교원들은 교원성과급 문제, 학교폭력지도 가산점 문제, 과목별 교원수급 문제, 행정업무 가중 등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이야기했다.


이 교육감은 “전반기 2년은 학생중심 현장중심이었다”면서, ”후반기 2년은 학생중심 교육을 실천할 선생님과 학교에 두겠다”고 밝히고, “이 시대 선생님들이 처한 어려움을 잘 알고 있으며, 선생님들의 열정이 발휘될 수 있도록 학교교육을 정상화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고양 중남미교육원에서 열린 2권역 교육장협의회에 참석해 참가자들과 지역별 교육 현안을 공유하고 해결 방안을 논의했으며, 야간자율학습 폐지에 따른 대안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정규 교육과정 중심의 학교교육을 정상화할 것”이라면서, “혁신학교, 혁신공감학교, 혁신교육지구 등 혁신교육 내실화 및 학교 교육과정의 자율화, 다양화, 정상화”를 강조했다.

그는 ”야간자율학습 폐지는 학교 교육 정상화가 초점이며, 아이들 스스로 판단하고 도전할 수 있는 시간을 주어야 한다”고 하면서, “각 지역별로 교육장이 중심이 되어 야자 폐지에 따른 예비대학 교육과정 등 다양한 대책과 실천방안을 함께 고민해 달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