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 참혹살해 뒤 일본밀항 엿본 17살 가출청소년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50대 주부를 참혹하게 살해한 가출 고교생이 구속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택배 배달원을 가장해 아파트에 침입한 뒤 50대 주부를 무참히 살해하고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강도살인)로 모 고등학교 2학년 최모(17)군을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최 군은 지난달 28일 오전 10시20분께 광주 서구의 한 아파트 4층에 침입해 미리 준비한 흉기로 주부 A(50)씨를 무려 20여 차례 찔러 살해하고 집안을 뒤져 현금 2만원과 노트북, 휴대전화, 신용카드 등을 훔친 혐의다.

최군은 범행 전날 아파트 꼭대기층 계단에서 밤을 보낸 뒤 아침이 되자 스티로폼박스를 든 채 택배원으로 위장해 범행을 물색하다 가족을 모두 출근 또는 등교시키는 A씨를 보고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결과 전날 가출신고된 최군은 도피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집에서 미리 흉기를 소지하고 나온 것으로 밝혀졌으며, 범행 후 일본으로 도망가기 위해 부산으로 향했지만 경찰의 공조수사에 덜미가 잡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