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포기 항목 톱3 ‘여가생활ㆍ저축ㆍ인간관계’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직장인들이 경기불황 때문에 가장 많이 포기하는 것은 취미와 여가생활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지난 6월 15일부터 29일까지 직장인 707명을 대상으로 ‘경제상황과 직장인’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최근 체감하고 있는 경제 상황’을 묻는 질문에 ‘나쁜 편이다’와 ‘경기 불황으로 매우 나쁘다’는 답변이 각각 44.0%와 30.6%로 1, 2위를 차지하는 등 경기가 나쁘다는 부정적인 답변이 70% 이상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반면 ‘보통이다(18.2%)’, ‘좋은 편이다(5.5%)’, ‘경기 호황으로 매우 좋다(1.7%)’ 등 긍정적인 답변은 낮은 응답률로 하위권을 기록했다.


경기불황 체감과 함께, 다수의 직장인들이 계획했던 일을 포기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 계획했던 일을 포기한 경험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무려 85.7%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이 경기불황으로 포기한 항목은 ‘취미, 여가생활(55.4%,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뒤 이어 ‘저축(38.8%)’, ‘인간관계(36.8%)’, ‘결혼(33.0%)’, ‘노후준비(31.2%)’, ‘내 집 마련(30.4%)’, ‘출산(27.4%)’ 등의 순이었다.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도 절반에 못 미치는 40.5%였고, ‘자녀를 반드시 낳아야 한다’는 응답자는 이보다 더 낮은 38.9%였다.

다수의 직장인들이 경제난을 체감하고 결혼, 인간관계 등을 포기하고 있었지만, 실제 어려운 경제 상황에 대응하는 직장인은 많지 않았다.

경제 상황이 좋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들 중 57.9%만이 ‘경제난에 대응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의 대응 방법은 ‘불필요한 지출을 줄인다(84.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외출 자체를 줄인다(33.4%)’, ‘아르바이트를 구해 추가 수입을 만든다(13.9%)’, ‘야근, 추가근무를 해 추가 수당을 받는다(13.9%)’ 등의 방법이 그 뒤를 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