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명, ‘국수의 신’ 드라마에 불만 노출

[헤럴드경제] 지난달 30일 종영한 KBS2 드라마 ‘국수의 신’에 출연배우 천정명이 드라마측에 대해 불만을 시사하는 듯한 발언을 해 이목을 끌고 있다.

청정명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국수의 신을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참 많이 아쉬움이 남는 작품이 됐다”고 종방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원작의 반만이라도 따라갔으면 좋았을 텐데…누구를 원망해야 하나?”라고 덧붙였다.

[사진=천정명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 사이에서는 청정명이 줄어든 분량 탓에 드라마 측에 불만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국수의 신 원래 기획의도대로라면 청정명과 공승연의 러브라인이 형성되고 두 사람이 힘을 합해 조재현에게 복수하는 내용이었다.

[사진=천정명 인스타그램]

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천정명의 분량은 줄어들었고, 오히려 배우 이상엽이 드라마 후반 극의 중심으로 떠오르면서 공승연과 러브라인이 되는 등의 전개가 이어졌다.

한편 천정명 소속사인 JS E&M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누구를 겨냥해서 쓴 글이 아니다”며 “이번 작품에 임하면서 천정명이 많이 힘들어했고, 스스로에 대한 불만과 아쉬움 때문에 그런 글을 남기게 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