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 옷 입은 여성일수록 구직 확률↑”

[헤럴드경제=김소현 인턴기자] 프랑스에서 발표된 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여성의 구직활동은 의상의 영향을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파리 소르본 대학교 연구팀은 최근 의상이 구직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기 위해 실험을 진행한 결과 파인 옷을 입은 여성이 구직활동에서 유리하다는 연구 결과를 얻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비슷한 ‘스펙(구직자들이 자신의 능력을 증명할 수 있는 요소)’과 외모의 여성들 두 명에게 각각 한 명은 파인 옷, 한 명은 보수적인 의상을 입힌 증명사진을 부착한 입사지원서를 기업체에 내게 했다. 실험은 3년에 걸쳐 200개의 기업체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기업체들은 두 명의 지원자 중 더 파인 옷을 입은 여성에게 면접제의를 할 가능성이 31% 가량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사실은 기업체들이 직무에 상관없이 더 파인 의상을 입은 여성을 선호한 것”이라며 “손님들을 대하는 영업직, 내근 위주의 회계직 등 직무에 상관 없이 파인 옷을 입을 수록 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번 연구 결과는 상당히 충격적이고 부정적이다”라며 “더 많은 심층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런던에서 열리는 외모문제회의(Appearance Matters Conference)에서 28일(현지시간) 논의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