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럭~펄럭, 훌렁!…잠옷같은 유니폼에 선수들 항의

[헤럴드경제]세계 최고의 테니스대회인 윔블던 테니스대회가 영국 현지시간으로 27일 개막한 가운데, 윔블던의 여성 선수들과 팬들이 공식 후원사인 나이키의 유니폼에 잇따라 항의의 뜻을 표하고 있다.

최근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체코 출신의 루시 사파로바 선수는 1라운드 경기 도중 유니폼이 펄럭이면서 자주 상체가 노출됐다. 당시 사파로바가 입은 유니폼은 나이키가 제작한 것이었는데, 몸에 밀착되지 않고 밑단이 A라인 치마처럼 퍼지는 디자인으로, 작은 움직임에도 펄럭임이 심했다.

대부분의 팬들은 “나이키가 여성 선수들에게 ‘잠옷’을 입혔다”, “마릴린 먼로의 (바람에 치마가 날리는 것을 붙잡고 있는)영화 포스터를 보는 것 같았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선수들의 불만도 잇따랐다. 그렇지 않아도 흰색만을 고집하는 까다로운 윔블던의 복장 규정 때문에 매년 마찰을 빚어온 선수들은, 올해 나이키의 새 유니폼이 지나치게 노출 정도가 심한데다 경기 도중 허리라인 위로 말려 올라가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불편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선수들의 불만이 쏟아지자 나이키 측은 “유니폼을 대회장 인근 나이키 윔블던 하우스로 가지고 오면 수선을 해주겠다”며 리콜 통보를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