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비타트와 함께하는 희망의 집고치기…DGB생명이 나섰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DGB생명은 지난달 28일 서울 서대문구 소재 취약계층 가구를 찾아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한국해비타트에 후원금을 기부했다.

한국해비타트의 집고치기 사업은 열악한 주거 환경으로 고통 받고 있는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장애인 등 소외계층 가정의 더 나은 주거환경을 위해 봉사단을 구성해 집을 고쳐주는 프로젝트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DGB생명 임직원 15명은 영세민 가정의 도배, 보수, 장판교체, 씽크대 수리 등에 직접 참여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오익환 DGB생명 사장은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지내는 어린이들의 보금자리를 개선하는데 참여하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 이웃들 모두가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DGB생명은 그룹의 사회공헌 철학인 따뜻한 금융을 실천하기 위해 보육원 후원, 복 삼계탕 나눔, 소외계층 어르신 장수사진 촬영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