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고속도로 달리던 버스추락, 26명 사망

[헤럴드경제]중국 톈진(天津)의 한 고속도로에서 버스가 추락해 26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고 AFP통신이 2일(현지시간) 신화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쯤 북부 허베이(河北)성에서 30명의 승객을 태운 채 북동부 랴오닝(遼寧)성 선양(沈陽)으로 향하던 장거리 버스는 타이어 펑크로 통제력을 잃고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뒤 수로로 추락했다.

사고 뒤 운전수 1명과 승객 2명, 승차권을 받던 직원 1명 등 4명은 구조됐으나, 그 외 나머지 모두 숨졌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중국에선 매년 교통사고로 25만여명이 숨진다. 특히 장거리 침대 버스는 싸고 편한 교통수단으로 중국인들이 자주 이용한다.

지난달 26일에도 중국 후난(湖南)성에서 버스 교통사고가 발생해 최소 35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