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전대 주자들 “집단지도체제 안 돼” 집중포화, 코너 몰린 친박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오는 8월 9일로 예정된 전당대회에 출사표를 던진 새누리당 ‘당권 주자’들이 “순수집단지도체제 유지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아 외쳤다.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결정한 단일성집단지도체제의 도입을 특정 계파의 논리로 막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친박(親박근혜)계 이주영 의원은 물론, 최고위원 경선 도전 의사를 밝힌 강석호 의원까지 이 같은 입장을 밝히면서 순수집단지도체제 유지를 고집하고 있는 친박계가 코너에 몰린 형국이다.

새누리당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화한 당권 주자들이 잇달아 ‘단일성집단지도체제’의 도입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현행 ‘순수집단지도체제’ 유지를 고집하는 친박계의 입지가 좁아지는 형국이다. (왼쪽부터)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김용태ㆍ이주영 의원, 최고위원 경선 출마를 선언한 강석호 의원.

강 의원은 3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 경선 출마 기자회견을 연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단일성집단지도체제로의 전환과 그에 따른 분리 경선은 벌써 비대위에서 발표한 사안”이라며 “비대위의 의견에는 무게감과 힘이 있어야 한다. 만약 그 내용을 변경하려면 의원들 모두 충분히 공감하고 인정하는 명백한 이유가 있어 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이날 “분열 속 새누리당, 갈등 해결사 강석호가 나서겠다”며 최고위원 경선 출마를 공식 발표했다. 김무성 전 대표의 측근으로 꼽히는 그는 “우리는 이번 참패의 원인을 가슴에 새기고 반성해야 한다. 지도체제의 구조적 문제와 공천 과정에서 드러난 난맥상을 바로잡고, 당의 새로운 지향점을 제시해야 한다”며 기존의 집단지도체제 혁파와 시스템 공천 정착을 강조했다. 강 의원은 또 “당ㆍ청 관계를 개선하고, 잘못된 공천을 바로잡는 ‘새누리당의 혁신’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이에 앞서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이 의원 역시 “당 대표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며 “이미 비대위가 그 쪽(단일성집단지도체제 도입)으로 한다고 이야기를 했는데, 이것을 바꾸면 ‘계파 이익 때문’이라는 소리를 듣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초 비대위는 이번 전당대회부터 ‘당 대표ㆍ최고위원 분리 선출’과 ‘1인 1표제’를 도입, 당 지보체제를 단일성집단지도체제로 전환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따로 뽑아 대표의 권한을 강화하고 ‘봉숭아 학당’식 당 운영 방식에서 탈피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친박계로는 이런 결정에 강력히 반발, 비대위의 ‘의총 재논의’ 결정을 이끌어 냈다. 당내 주류로서 절대적 우위에 있는 조직력이 빛을 발할 수 없는 구조일 뿐 아니라 후보들 간 단일화를 이뤄내지 않는 한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화한 ‘플레이어’들이 직접 단일성집단지도체제 도입 찬성 의사를 적극적으로 밝히면서 친박계의 주장은 설득력을 잃는 분위기다.

이에 대해 비박계 당 대표 후보인 김용태 의원 역시 “위는 당의 합법적 권력기구인데, 여기서 결정한 당 대표ㆍ최고위원 분리선출 규정을 특정 패권세력이 정파적 이익에 따라 고치려 한다”며 “이런 모습이 새누리당을 특정 계파의 사적이익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당이라고 여겨지게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새누리당은 오는 6일 의원총회를 소집해 지도체제 개편안과 모바일 투표 도입,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등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