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전대 톺아보기⑤] 강석호 “당 외연 확장할 것”…‘새누리 중도보수화 탄력’ 예고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비박(非박근혜)계 김용태ㆍ친박(親박근혜)계 이주영 의원이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새누리당의 전당대회 정국이 후끈 달아오르는 가운데, 김무성 전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강석호 의원은 최고위원에 출사표를 던졌다. 강 의원은 “당을 한쪽으로 기울이지 않고, 더 많이 모일 수 있도록 하겠다. 서민과 중산층, 여성과 청년 모두에게 당의 문을 개방하고 목소리를 듣겠다”며 최근 비박계가 강조한 ‘중도보수화’를 강조했다.

강 의원은 3일 기자들에게 보낸 출마 선언문에서 “분열 속 새누리당, 갈등 해결사 강석호가 나서겠다”며 “소통으로 화합하고, 당의 품격을 높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무성 전 대표의 측근으로 꼽히는 그는 “우리는 이번 참패의 원인을 가슴에 새기고 반성해야 한다. 지도체제의 구조적 문제와 공천 과정에서 드러난 난맥상을 바로잡고, 당의 새로운 지향점을 제시해야 한다”며 기존의 집단지도체제 혁파와 시스템 공천 정착을 강조했다.

김무성 전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강석호 의원은 3일 오후 최고위원직에 출사표를 던졌다.

강 의원은 “당내 권력 다툼을 그만두고, 무책임하게 당을 흔드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당ㆍ청 관계를 개선하고, 잘못된 공천을 바로잡는 ‘새누리당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대구ㆍ경북(TK)과 부산ㆍ경남(PK)이 대립했던 ‘동남권 신공항’, 유승민ㆍ윤상현 의원 등의 복당 문제를 거론하면서 “대규모 국책사업에 휘말려 지역 간의 갈등을 만드는 것, 떠났던 의원들의 복당 문제로 갈등하는 것, 대권 표 계산에 매달려 지역을 가르고 또 합치는 것은 국민이 바라는 정당의 역할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특히 “당원이 주인인 새누리당을 만들겠다”며 책임당원의 권한 강화를 약속하는 한편, ▷원내ㆍ원외 당협위원장이 함께 참여하는 연석회의 정례화를 통한 원외 당협위원장의 역할 강화 ▷당의 외연 확장 ▷당헌ㆍ당규에 의한 당내 민주주의 실현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강 의원은 마지막으로 “해병대 출신답게 강직하고 의리 있게 행동하겠다. 상식에 벗어나지 않고, 정치인답지 않은 실수는 하지 않겠다”며 “최고위원으로서 당의 품격을 높이는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