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전대 톺아보기⑥] 명예회복 위한 김희옥의 ‘승부수’도 변수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당헌ㆍ당규 개정을 통한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도입과 ‘당권ㆍ대권 통합’ 여부가 새누리당 전당대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가운데,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의 ‘결단’에도 눈길이 쏠린다. 취임 초기 “존재감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이어 ‘탈당파 복당 내홍’으로 거취 고민까지 하는 등 험로를 걸어온 김 비대위원장이 명예회복을 위한 승부수 던지기에 나설 수도 있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서는 김 비대위원장이 당헌ㆍ당규 개정을 통한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도입과 ‘당권ㆍ대권 통합’ 등 명예회복을 위한 승부수 던지기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비대위원장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전당대회 선거 방식의 결정이다. 일단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하는 방식으로 바꾼다는 입장은 확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전대 사상 처음으로 모바일 투표를 도입해 내년 대선 경선에도 적용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분리 선출과 모바일 투표 등은 계파뿐 아니라 주자 간에도 이해가 엇갈리는 만큼 오는 6일 열리는 의원총회에서도 공방이 예상돼 김 비대위원장의 조정력이 또다시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앞서 김 비대위원장은 지난 16일 유승민 의원을 포함한 탈당파의 일괄 복당 승인 후, 칩거하며 당무 거부로 대응했다. 비박(非박근혜)계의 주도 속에 비대위 표결이 이뤄졌다는 것이 칩거의 이유다. 이에 정 원내대표가 자택 인근까지 찾아가 90도로 머리를 숙이며 사과해 당무에 복귀했지만 복귀 조건으로 걸었던 비박(비박근혜)계 권성동 사무총장의 사퇴를 둘러싸고 또다시 갈등이 불거졌다. 권 사무총장의 사퇴를 거부하며 ‘버티기’에 들어간 뒤 일주일 만에 스스로 물러나긴 했지만 이번에는 “탈당파 복당 승인으로 사실상 비대위의 역할은 끝났다”는 회의적 반응이 나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