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판지協, 관련 업계에 원지 사재기 등 가수요 자제 요청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한국골판지포장산업협동조합이 국내 골판지원지 생산량의 약 8.9%를 담당하는 신대양제지㈜의 공장 가동중단으로 원자재 수급난과 그에 따른 급격한 가격인상을 우려하며, 관련 업계에 원자재 사재기 등 가수요 자제를 요청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6월 9일 국내 골판지원지 업계 1위인 신대양제지㈜가 시화공장 화재로 생산시설이 마비되면서 연간 41만여 톤의 골판지원지 생산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업계 측은 수급난이 가시화되는 7월부터는 원자재 가격이 20~30% 인상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특히 9월 추석 등 원자재 필요물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시기에는 수급균형의 붕괴로 추가적인 가격인상도 이뤄져 대내외 경제침체로 힘겨운 상황에서 골판지상자업체의 경영난이 가중될 것으로 보고 있다.

조합 측은 “이번 조치는 관련 업체들의 고통이 가중되지 않기 위한 조치”라며 “재고 소진으로 골판지원지 부족사태가 시작되는 7월 중순께를 대비해 중국, 일본, 대만을 통해 비상공급망을 확보했고, 골판지원지 가격이 급격히 변동하는 등 비상사태가 발생할 경우에는 하도급법에 의거하여 납품단가조정을 신청하는 등 조합차원의 공동 대응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조합 측은 “수급 불균형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원지 사재기 등에 따른 가수요까지 발생할 경우, 가격 변동폭이 확대될 수 있다”며 “이는 궁극적으로 관련 업계에 전반적인 악영향이 될 수 있기에 관련 업계에 가수요 자제 등 어려움을 함께 해결하기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조합 측은 “골판지원지의 원료인 골심지, 라이너 등의 수출(해외유출)이 작년 대비 증가하고 있음에 따라 추석 등 특수(特需)기간에 수요물량이 폭증할 경우 일시적으로 수급균형이 붕괴될 수 있다”며 “조합 내 비상대응팀을 운영하고 원료 제조업체에게 수출자제도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