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친인척 채용 논란, 국민 정서가 법 초월

[헤럴드경제]국민의당이 몇몇 의원실을 중심으로 친인척 보좌관 채용 논란이 벌어지자 “국민 감정이 법을 초월하고 있다”고 항변했다. 논란이 되는 채용에 대해서는 “인친척 범위에 속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2일 논평을 통해 “친인척은 통상 본인의 8촌, 배우자의 4촌 이내로 민법상 친족의 범위와 일치한다“면서 ”이런 차원에서 당 소속 의원은 친인척 범위에 해당하는 사람을 보좌진으로 채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는 송기석 의원이 형수의 동생을 운전 담당 7급 비서로, 정동영 의원이 부인의 7촌조카를 보좌진으로 각각 채용한 데 대한 논란이 일자 해명에 나선 것.

이 원내대변인은 “송 의원과 정 의원이 법적 친인척을 채용한 것이 아님에도 국민의 요구와 정서는 법을 초월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강변했다.

덧붙여 “우리 당은 의원특권 내려놓는 것에 동참하고 있고, 국민의 엄격한 정서에 부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며 ”감성적으로 접근하기보다는 차제에 특권 내려놓기 차원에서 보좌진 채용에 대한 윤리 기준 마련 등 제도적 대책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