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학대’ 당하는 아이들…불량ㆍ부족 넘어 쓰레기ㆍ병균까지 먹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삼계탕에 닭은 없고 다리만 있다…감자탕에는 뼈가 1개 밖에 없다”

최근 강원도의 한 고등학교에 붙은 대자보 내용이었다. 학교 측은 대자보를 떼도록 한 후 “대부분 학생은 급식이 좋아졌다고 하는데 유독 판단이 다른 학생이 있는 것 같다”고 둘러댔다. 학교 학생들은 지금도 “급식 상태가 예전과 달라진 것이 별로 없다”고 전했다.

지난달 말 대전 봉산초등학교에서는 학부모들이 나섰다. 이들이 SNS에 올린 급식 사진에는 소량의 우동과 꼬치 한 개, 수박 한조각, 단무지 한 조각이 전부였다. 봉산초 학부모가 구성한 비상대책위원회 자체 조사결과 급식실 식탁, 배식대, 도마에서 기준치보다 수십 배 많은 세균까지 검출됐다. 5∼6학년 23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밥과 국, 반찬에서 머리카락, 휴지, 플라스틱 조각 등이 나왔다는 응답도 있었다.


비대위는 비위생적 불량급식 책임을 물어 대전시교육청에 관련자 징계 및 영양사·조리사 전원교체, 급식 질 향상과 위생 상태 개선 계획 등을 요구했다. 비대위는 “불량급식 실태를 폭로한 지 1년 넘도록 교육 당국은 전혀 해결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며 “그사이 피해가 어린이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갔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파문이 일자 대전시교육청은 “봉산초 특별감사와 학부모·사회단체 등으로 구성한 진상조사위원회 조사를 동시에 진행하겠다”며 “교육청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런 와중에 대전 동산초등학교에서 학생 70여명이 급식에 의한 식중독 의심 증세를 호소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급식문제는 이제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인천 한 섬 지역 초·중·고 통합학교에 자녀를 보내는 학부모는 “2달 전 학교 급식 모니터링에 참여했다가 배식량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조리 종사원들이 ‘잔반이 남지 않게 하라’는 지시에 따라 밥과 반찬을 터무니없이 적게 주는 것을 보고 항의했지만 고쳐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일부 급식 종사자들은 학부모 항의를 받으면 아이들에게 반찬을 던지듯이 주는 등 불친절하게 대한다”며 “교육청이 급식 종사자에게 별도 인성교육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기지역 초·중학교에 두 자녀가 다니는 학부모는 “첫째는 학교 급식을 좋아하지만 둘째는 크게 만족하지 않는다”며 “영양사 실력에 따라 학교 급식 맛 차이가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대구에서는 폐기 대상 식재료로 만든 음식이 장기간 일선 학교에 납품된사실이 드러났다. 경북에서도 최근 학교급식소와 업체를 점검한 결과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제조일자를 표시하지 않은 제품을 보관한 16곳이 적발됐다.

교육부는 급식 사진을 홈페이지에 공개하지 않는 학교가 있으면 평가에서 불이익을 주고 급식 운영 실태를 조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