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조선사 중소협력기업 57.6% “3년 이상 버틸 힘 없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6월 16일부터 23일까지 대형조선사 협력중소기업 300개를 대상으로 ‘대형조선사 협력중소기업 애로현황조사’를 실시한 결과, 협력중소기업 절반이상(57.6%)은 “현재와 같은 상황이 지속될 경우 3년이상 버틸 여력이 없다”고 응답했다.

조사 결과 협력중소기업 10곳 중 7곳(70.7%)은 최근 3년간 매출액이 감소했으며 4곳 이상(43%)이 근로인원이 감소됐다고 밝혔다. 매출액 감소율은 평균 30%에 육박했으며 감원율은 29%로 나타났다. 조선업 수주절벽과 불황으로 인해 대기업조선사 뿐 아니라 3000개 이상에 달하는 중소협력기업들의 피해 또한 극심하다는 분석이다.

향후 조선업의 경기 전망에 대해서는 “조선업 경기 3년 내 회복될 것이다”라고 응답한 기업이 65.1%로 높게 나타났다. 중소협력사 기술경쟁력조사에서는 중소협력사들의 기술격차가 중국에 비해 3.2년 앞서있으며 일본에 비해서는 0.5년 뒤진 것으로 조사됐으며, “세계시장에서 충분한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35.7%에 달했다.

최근 유가하락과 전 세계적인 경기불황으로 인한 조선업계 수주량 감소와 관련, 3년 이내로 회복가능한 정도라는 전망이지만 국제경쟁력을 확보한 중소협력기업들이 정부의 금융, 인력지원 없이 3년을 버티기 힘든 상황으로 기술력 보전을 위해서는 단기적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해석된다.

현재 가장 필요하고 시급한 금융지원은 ‘추가대출 지원(긴급경영안정자금)’이 44%의 응답률로 가장 많았으며 ‘대출금 상환기간 연장(42%)’, ‘은행 대출 시 특례보증(40.3%)’ 등이 뒤를 이었다. 가장 필요한 인력 및 실업에 대한 지원으로는 ‘업종다변화 등 사업전환지원(36%)’, ‘신속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35.5%)’ 등이 꼽혔다.


미래 한국조선업 성장방향에 대한 물음에는 ‘고가 기술집약선박(LNG선박, 드릴십 등)’을 육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59.3%로 가장 많았으며 ‘해양 플랜트분야(35%)’를 꼽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이를 위한 정부의 조선업 성장지원방안으로 기업들은 ‘조선해양기술의 국산화 및 핵심기술 개발지원(46%)’을 가장 많이 꼽았다.

유영호 중기중앙회 산업지원본부장은 “언론의 주목을 받는 대형조선사에는 막대한 공적자금과 구체적인 구제방안이 강구되고 있지만 우리나라 조선업의 기반이 되는 관련 중소협력기업들에 대해서는 대출자금 회수, 납품대금 미납 등의 경영상황에 대한 지원책이 미비한 실정”이라며 “세계적 기술력을 쌓아 온 우리 조선기자재산업이 대외 환경적 요인으로 붕괴된다면 국가적 손실이므로 대형조선사 협력중소기업에 대한 지원대책 마련과 조기시행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