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외국공관 밀집 음식점에 괴한 침입 인질극…IS추정

[헤럴드경제]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외국공관 밀집지역 내 레스토랑에서 1일(이하 현지시간) 저녁 중무장한 괴한 9명이 침입해 인질극을 벌이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고 AP·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현지 방송과 외신 등에 따르면 총기와 폭발물을 든 괴한 9명이 이날 오후 9시 20분께 ‘홀리 아티잔 베이커리’ 레스토랑에 들어와 종업원과 고객들에게 총구를 겨누고 인질로 잡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보안군과 경찰은 레스토랑 주변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으며, 무장 괴한들과 총격전을 벌이면서 대치 중이다.

특히 괴한들은 경찰과의 총격전에서 폭발물을 터뜨리는 등 격렬히 저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전 과정에서 경찰 2명이 총에 맞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고 현지 방송들은 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번 사건으로 26명이 다쳤는데 그중 10명은 중상을 입어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괴한들에게 붙잡힌 인질 수는 30명 이상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이 가운데는 외국인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괴한들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레스토랑 주방에 있다가 탈출한 수몬 레자는 “괴한들이 총기와 폭발물을 갖고 들어와 고객들을 인질로 잡았다”면서 “이들은 들어오면서 ‘알라 아크바르’(알라신은위대하다)고 외치며 총을 쏘기도 했다”고 밝혔다.

레자는 AP통신에 외국인 20명을 포함해 35명 이상이 인질로 붙잡혀 있다고 말했다.

외국인의 국적이 정확히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로이터통신은 이탈리아 방송을 인용해 이탈리아인 7명이 인질로 잡혀있다고 전했다.

인질극이 벌어진 레스토랑은 다카의 카타르 대사관 인근에 있는 곳으로 외교관과 외국인이 자주 찾는 음식점으로 알려졌다.

급진주의 이슬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는 연계 매체인 아마크 통신을 통해이번 다카 인질극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면서 “인질 20명 이상을 죽일 것”이라고 밝혔다.

베나지르 아흐메드 반테러·범죄 신속대응군 대장은 “괴한들과 대화를 시도하고있다”면서 “인질로 잡혀있는 사람들을 구하기 위한 작전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