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황제‘ 펠프스, 리우 최소 3관왕 도전!

[헤럴드경제]‘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31·미국·사진)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미국 대표선발전에 출전한 3종목에서 모두 우승했다.

펠프스는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하마 센추리링크 센터에서 벌어진 리우올림픽 미국 수영대표선발전 남자 접영 100m 결승에서 51초00으로 골인, 우승을 차지했다.

자신이 2009년 로마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세운 세계기록 49초82보다는 뒤지지만, 올해 세계 랭킹 2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올해 세계 랭킹 1위는 라슬로 체흐(헝가리)가 영국 런던에서 열린 유럽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50초86이다.

이로써 펠프스는 이번 대표선발전에서 출전한 3개 종목(접영 100m·200m, 개인혼영 200m)에서 모두 1위로 올림픽 티켓을 따냄으로써 최소 3관왕 도전이 가능해졌다.

지난달 30일 남자 접영 200m 결승에서 1분54초84로 우승을 차지해 5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달성했던 펠프스는 2일 개인혼영 200m 결승도 1분55초91로 1위를 기록했다.

펠프스는 ‘올림픽 역사상 가장 위대한 올림피언’으로 불린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을 시작으로 2004년 아테네 올림픽,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참가했다. 15세에 출전한 시드니 올림픽에서는 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아테네 올림픽부터 메달을 휩쓸기 시작했다. 베이징 대회에서는 단일 올림픽 최다 기록인 8관왕에 올랐다. 4번의 올림픽에서 접영·자유형·계영·개인혼영 등에 출전한 펠프스가 딴 메달은 모두 22개(금 18개·은 2개·동 2개)나 된다. 하계 올림픽 개인 최다를 기록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