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방글라 테러 日 국민 희생에 강한 분노”

[헤럴드경제]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방글라데시 외교가 인질극에서 자국민이 희생된 데 대해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

아베 총리는 2일 저녁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잔혹하고 비인도적 테러에 강한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테러범과 그 배후 세력인 IS에 대해 “단호히 항의한다”고 발혔다.

아베 총리는 사건 현장에 있었으나 생사 불명의 일본인 7명에 대해 ”안부 확인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힌 뒤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통한의 극치“라고 말했다.


현지시간 1일 밤부터 2일 아침까지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외교가에 위치한 식당에서 벌어진 인질극에서 일본인과 이탈리아인 등 외국인 20명이 희생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