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 둘레 2m 여성, 인터넷 방송으로 ‘인생역전’

[헤럴드경제]엉덩이 둘레가 2m가 넘어 놀림을 당하던 한 여성의 인생역전 스토리가 화제다.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인터넷 방송으로 한 달에 230만 원이 넘는 수익을 올리고 있는 여성 보비-조 웨슬리(Bobbi-Jo Westley·미국 펜실베니아 주 거주)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비는 유난히 큰 엉덩이로 많은 상처를 받아왔다. 하지만, 그녀는 자신의 콤플렉스를 극복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개인 인터넷 방송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보비는 개인 인터넷 방송을 통해 한 달에 230만원이 넘는 돈을 번다.

사진=미러 사이트 캡처

보비는 “사람들은 나에게 관심 받으려고 엉덩이를 거대하게 만들었냐며 악담을 한다”며 “옛날에는 그 말에 무척 상처를 받았지만 지금은 괜찮아졌다”고 말했다.

사진=미러 사이트 캡처

이어 “내 방송을 보는 사람들은 나를 있는 그대로 인정해준다”며 “앞으로도 계속 이 일을 하면서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