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MLB 첫 세이브 감격…한국인 첫 한미일 세이브 ‘대기록’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돌부처’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첫 세이브를 수확하며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한미일 프로 무대서 모두 세이브를 기록하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오승환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미국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 3-0으로 앞선 9회초 등판,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 2탈삼진으로 완벽하게 틀어막고 세이브를 챙겼다. 한국선수의 메이저리그 세이브는 2008년 8월 3일 LA다저스 소속이던 박찬호 이후 8년 만이다.

오승환은 한국인 첫 한미일 세이브 기록도 갖게 됐다. 오승환은 2013년까지 9시즌 동안 국내서 277세이브(28승 13패, 평균자책점 1.74)를 올리며 한국프로야구 마운드를 평정했고 2014년 일본 한신 유니폼을 입고 지난해까지 2년간 4승 7패, 80세이브를 기록했다. 2년 연속 센트럴리그 구원왕 타이틀도 획득했다. 그리고 올해 메이저리그 루키로 마무리 자리를 꿰차며 마침내 세이브를 기록했다.

[사진=OSEN]

중간계투로 시즌을 시작해 패전 없이 2승 14홀드를 기록한 오승환은 마무리 트레버 로즌솔의 부진으로 마무리의 중책을 맡았고이날 잡은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첫 타자 조너선 루크로이를 시속 135㎞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오승환은 크리스 카터도 2루 땅볼 처리했다. 마지막 타자 카크 뉴엔하이스은 시속 132㎞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 완벽하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오승환은 평균자책점은 1.58에서 1.54로 내려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