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16] 독일, 승부차기로 이탈리아 꺾고 4강…노이어 MOM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전차군단’ 독일이 승부차기 끝에 이탈리아를 꺾고 유로 2016 4강에 합류했다. 역대 최다 우승을 향한 행보에도 힘이 붙었다.

독일은 3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유로 2016 8강전에서 연장전으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해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6-5로 이탈리아를 근소하게 따돌리며 준결승에 올랐다.

또 이탈리아와의 8강전서 선방쇼를 선보이며 독일 대표팀의 3연속 4강행을 이끈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MOM(Man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현재 스페인과 유로 최다우승(3회) 기록을 갖고 있는 독일은 이로써 최다 우승국을 향해 한발 더 다가설 수 있게 됐다. 독일은 프랑스-아이슬란드전 승자와 오는 8일 결승행을 다툰다.


독일은 그동안 월드컵과 유로 등 메이저 대회에서 이탈리아를 상대로 4무4패로 한 번도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이번 8강전은 설욕전이나 다름없었다.

팽팽한 공방전이 이어지며 전반을 득점없이 마친 양팀이 균형은 후반 25분 독일로 기울었다. 꽁꽁 잠겨 있던 이탈리아의 빗장수비를 풀고 외칠이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든 것. 독일은 후반 23분 고메즈가 외칠의 침투 패스를 받아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슛을 날렸지만 이번엔 이탈리아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하지만 이탈리아에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독일도 쉽지 않은 경기를 이어갔다. 후반 31분 독일 수비수 보아텡의 핸드볼 반칙이 나온 것.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레오나르도 보누치는 후반 33분 독일 골키퍼 미누엘 노이어의 템포를 뺐는 재치있는 킥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연장 승부에서도 추가 득점에 실패하며 1-1로 마친 양팀은 결국 운명의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승부차기에서도 양팀은 팽팽한 균형을 유지했고 결국 마지막 키커에서 승부가 갈렸다.

승부차기 5-5로 팽팽한 상황에서 이탈리아의 9번 키커 마테오 다르미안의 킥을 독일의 노이어가 막아내며 승부의 추는 독일로 기울었다. 결국 독일은 9번 키커 헥토르가 마지막 승부차기에서 성공하며 극적인 4강 티켓을 획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