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집단지도체제 안돼..대표에 힘 실어야”…친박 주류와 견해차

이정현-김시곤 통화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부분에서 언론 탄압으로 비칠 수 있을 만한 표현이 있었던 것은 부적절”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3일 오전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친박(親박근혜)계 이주영 의원이 현재 새누리당이 유지하고 있는 ‘순수집단지도체제’를 유지하는 것은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이는 잠재적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홍문종 의원은 등 다른 친박계와는 180도 다른 주장이다.

3일 오전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친박(親박근혜)계 이주영 의원이 현재 새누리당이 유지하고 있는 ‘순수집단지도체제’를 유지하는 것은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이 의원은 3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후 가진 기자단 오찬에서 “당 대표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이어 “이미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그 쪽(단일성집단지도체제 도입)으로 한다고 이야기를 했는데, 이것을 바꾸면 ‘계파 이익 때문’이라는 소리를 듣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새누리당 비대위는 이번 전당대회부터 ‘당 대표ㆍ최고위원 분리 선출’과 ‘1인 1표제’를 도입, 당 지보체제를 단일성집단지도체제로 전환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따로 뽑아 대표의 권한을 강화하고 ‘봉숭아 학당’식 당 운영 방식에서 탈피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친박계로서는 이에 대해 강력히 반발, 비대위의 ‘의총 재논의’ 결정을 이끌어 냈다. 당내 주류로서 절대적 우위에 있는 조직력이 빛을 발할 수 없는 구조일 뿐 아니라 후보들 간 단일화를 이뤄내지 않는 한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대해 비박계 당 대표 후보인 김용태 의원은 “비대위는 당의 합법적 권력기구인데, 여기서 결정한 당 대표ㆍ최고위원 분리선출 규정을 특정 패권세력이 정파적 이익에 따라 고치려 한다”며 “이런 모습이 새누리당을 특정 계파의 사적이익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당이라고 여겨지게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이 의원은 이날 ‘언론 탄압’ 논란을 불러일으킨 이정현 의원과 김시곤 KBS 전 보도국장 사이의 대화에 대해서도 짤막한 논평을 내놨다. 이 의원은 “(두 사림의 대화가) 강압이라고 보기는 어렵지 않나 싶다”면서도 “다만 구체적인 부분에서 언론 탄압으로 비칠 수 있을 만한 표현이 있었던 것은 부적절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