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양 선상살인’ 피의자, 흉기 수십차례 휘둘러

[헤럴드경제]인도양 선상살인 피의자들이 광현 803호 선장과 기관장에게 흉기를 수십 차례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해양경비안전서는 2일 부산과학수사연구소에서 숨진 선장 양모(43)씨와 강모(42)씨를 부검한 결과 이들 시신에서 흉기에 의한 깊은 상처가 23군데 발견됐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선장과 기관장 시신에서 각각 15군데와 8군데의 깊은 상처가 발견됐다.

이들은 장기손상과 과다출혈 때문에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최종 부검 결과는 2주 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해경은 1일 살인 혐의를 받는 베트남 선원 A(32), B(32)씨의 구속이 확정되면서 본격적인 피의자 조사에 착수했다.

특히 해경은 이들이 선장과 기관장으로부터 비인격적인 대우를 받아 술을 마신 뒤 계획적으로 살해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공모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