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문체부, “관광 활성화!” 손 잡는다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가 국내관광 활성화, 관광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손잡는다.

문체부는 오는 4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이같은 내용의 전경련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두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과 함께 오는 7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전경련 관광위원회를 열어, 관광업계 회원사 및 관련 기업, 자문위원들과 ‘문화ㆍ관광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양측은 ‘여행주간’ 확산 및 국내여행 활성화를 위해, 해외여행 수요를 국내여행 수요로 전환하기 위한 공동 마케팅 추진, 전경련 회원사 대상으로 ‘여행주간’에 휴가를 활용한 국내여행 독려 및 가치 확산 활동을 벌인다.

또 외국인관광객 유치 및 외국인관광객 환대 서비스 개선을 위해, K스마일 캠페인 협력기구 적극 가입 및 온-오프라인 캠페인 공동 전개, 코리아그랜드세일 행사 적극 참여 등 사업을 벌인다.

김 장관은 “이번 협약이 관광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민관 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줄 것”이라며 “전경련 회원사들이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보장된 휴가를 자유롭게 사용하여 국내여행을 갈 수 있는 사내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전경련은 “국내관광 활성화가 침체된 내수를 회복하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만큼 국민들의 해외관광 수요를 국내로 돌릴 수 있도록 문체부와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