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협력업체ㆍ소상공인 대상 1000억원 규모 특례보증 시행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청이 구조조정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조선업 협력업체 및 지역 소상공인이 보다 완화된 요건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오는 4일부터 10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번 특례보증은 금리를 시중금리(3.73%) 보다 낮추고(2.7~2.9%) 보증비율을 확대(85→100%)하는 등의 조건완화를 통해 영세 소상공인들의 대출문턱을 낮췄다.

특례보증의 지원대상은 구조조정 대상 조선사의 1차 협력기업(소재지 불문) 및 조선사 소재지역 내 소기업ㆍ소상공인이다. 협력기업은 2억원, 소기업ㆍ소상공인은 5000만원 이내에서 최장 5년의 상환기간 내에서 보증지원을 받게 된다.

또한 중기청은 이전에 취급됐던 보증만기가 올해 안에 도래하는 조선업 협력업체 및 소상공인에 대해선 대출원금 상환 없이 기한연장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며, 기 취급 보증 건의 대출이 연체돼 보증사고가 발생한 조선업 협력업체에 대한 채권보전조치도 올해 말까지 유보하기로 했다.

주영섭 중기청장은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확대를 통해 구조조정 피해지역 소상공인 등에 대한 시중은행의 자금공급이 경색되지 않도록 금융기관 등과 정책공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소상공인 등에게 미치는 조선업 구조조정의 여파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자금을 신청하려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은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1588-7365) 및 7개 협약은행(기업, 농협, 우리, 부산, 대구, 경남, 광주) 각 지점에서 신청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