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시즌 5호 홈런 작렬…텍사스는 미네소타에 5-17 대패

[헤럴드경제] ‘추추 트레인’ 추신수(34, 텍사스 레인저스)가 구장을 넘기는 대형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시즌 5호다. 하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추신수는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17로 뒤진 7회초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59에서 0.256으로 소폭 하락했다.

미네소타 우완 불펜 마이클 톤킨과 맞선 추신수는 시속 153㎞ 투심 패스트볼을 정확히 받아쳐 오른쪽 담을 넘겼다.

추신수는 1일 뉴욕 양키스전 이후 이틀 만에 홈런을 추가하며 최근 10경기에서 4홈런을 치는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했다.


출발은 불안했다. 추신수는 1회초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 등장해 미네소타 선발투수 타일러 더피를 상대했지만 3구 만에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2회초에는 2사 1루 상황에서 풀카운트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를 펼쳤지만 헛스윙 삼진에 그쳤다. 4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이한 세 번째 타석에서도 2루 땅볼로 출루에 실패했다.

기다렸던 홈런은 네 번째 타석에서야 나왔다. 추신수는 4-17로 뒤진 7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미네소타의 두 번째 투수 마이클 톤킨을 상대했다. 초구에 헛스윙을 한 추신수는 2구를 놓치지 않고 방망이를 휘둘러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연결했다. 시즌 5호 홈런.

하지만 추신수의 홈런은 승패에 영향을 주지는 못했다. 텍사스는 미네소타에 5-17로 대패했다. 추신수가 쳐낸 이날 친 안타도 7회 솔로포 한 개뿐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