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m 타워크레인 쓰러져 정전 사태

[헤럴드경제]높이 25m의 타워크레인이 쓰러져 상가와 주택 70가구가 정전됐다.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2일 오후 4시 10분 경 인천시 부평구 부평시장 인근 상가 건물 공사현장에서 높이 25m의 타워크레인이 쓰러지면서 도로 쪽 고압전선을 덮쳤다. 이사고로 인근 상가와 주택 70가구가 정전됐다. 다행히 감전 등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부평시장에서 부평4동 주민센터 방향 도로를 통제하며 타워크레인이 걸린 고압전선에 감전되는 사고를 예방하고 있다.

오후 7시께 대형 크레인이 도착하면 쓰러진 크레인을 치우고 차량도 정상 통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전력 인천본부 관계자는 “인력을 투입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며 “정전인 70가구에는 오후 7시께 다시 전력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고가 발생한 공사현장에서는 23층짜리 상가 건물을 짓고 있었으며 현재 3층 높이까지 건물이 올라간 상태다.

경찰은 공사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