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태후’ 몰래 보며 전투 피로 푼다”

[헤럴드경제]‘태양의 후예’를 몰래 시청하는 북한 주민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4일 북한 전문 매체인 데일리NK는 평안남도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당국이 주민을 상대로 자본주의 문화에 대한 단속과 통제를 강화하고 있지만, ‘태양의 후예’와 같은 한국 드라마를 몰래 시청하는 북한 주민들이 많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주민들은)’200일 전투‘의 쌓인 피로를 한국 드라마를 시청하거나 가요를 감상하면서 해소한다”며 “한류의 확산으로 볼거리가 없는 조선중앙TV를 외면하는 주민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젊은 청년들 속에서 ‘태양의 후예’라는 한국 드라마가 인기를 끌면서 날이 새는 줄도 모르고 시청하고 있다”면서 “이 드라마에 대한 소문이 퍼지자 어른·아이 할 것 없이 너도나도 (드라마를) 보기 위해 애쓰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시장에서 새 드라마 원본(CD)은 5만 원(한국 돈 7000 원), 복사본은 그 절반 값에 판매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매체는 북한당국이 중국산 노트텔(EVD 플레이어)을 남한 드라마 시청의주요 수단으로 지목하면서 수입을 전면 금지하는 지시를 내렸다고 지난달 23일 보도한 바 있다.

한편 송중기, 송혜교 주연의 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중국에서 큰 인기를 모으면서 중국 동영상 사이트의 유료회원 증가에도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콘텐츠진흥원 베이징사무소는 4일 중국 ‘인터넷 동영상 개인 소비 백서’의 ‘2016 1분기 VIP회원 드라마 시청 톱10’에서 한국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