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양성평등, 국가경쟁력 좌우하는 핵심과제”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이제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양성평등 실현은 국가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과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진행된 2016년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에서 “개인의 자아실현 뿐 아니라 우리 경제가 다시 도약하기 위해서도 능력있는 여성들이 사회발전에 적극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정부는 일ㆍ가정 양립과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를 위해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펼쳐왔다”면서 “정부와 기업, 국민이 함께 노력한 결과 육아휴직과 유연근무, 시간선택제 일자리와 같은 가족친화제도가 자리잡아가고 있으며 일ㆍ가정 양립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도 크게 확산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매년 국가별 성 격차지수를 발표하는 세계경제포럼에서도 최근 우리나라의 경제적 성 격차 개선속도가 빠르고 변화의 폭도 크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바 있다”며 “이제는 양성평등 문화가 우리 사회에 보다 깊이 뿌리내리고 일터와 가정에서 함께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모두가 합심해 더욱 노력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도 안전한 환경에서 여성들이 마음껏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양성평등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