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4일 국무회의…정치현안 거리 두고 추경ㆍ테러 대응 강조할 듯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4일 국무회의를 주재할 예정인 가운데 국정현안과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국무회의는 매주 화요일 열리지만 이번 주에는 국회 대정부질문이 잡히면서 월요일로 조정됐다.

청와대는 20대 국회 첫 대정부질문이라는 점과 국무회의 정족수를 감안해 일정을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헤럴드경제DB

박 대통령은 정치이슈와는 거리를 두고 경제ㆍ안보 위기 대응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영국 브렉시트와 기업 구조조정, 그리고 터키와 방글라데시에서의 잇단 테러에 따른 대내외적 상황이 녹록치 않다고 진단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경제위기와 관련해서는 먼저 정부의 하반기 경기부양을 위한 추가경정 예산의 조속한 국회 처리를 당부할 가능성이 있다.

박 대통령은 추경과 관련, “경제는 흐름이 중요하고 정책은 타이밍이 생명”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지난달 28일 제9차 국민경제자문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는 고통 받는 국민의 편에 서서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면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만큼 국회의 조속한 추경 처리를 당부했다.

또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에 따른 차분하면서도 치밀한 대응을 주문하면서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우리 경제 체질 개선을 위한 구조조정과 노동개혁 등 4대개혁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터키 이스탄불 국제공항 자살테러와 방글라데시 외교가 식당 인질테러 등 잇단 테러와 관련해 철저한 대비태세를 주문할 전망이다.

박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1일 주재한 국무회의에서는 북한의 청와대와 정부청사 위협과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한 납치ㆍ테러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국제테러조직과 직간접적으로 연계된 북한의 테러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다만 정치적 현안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일 청와대 비서실 등을 대상으로 한 국회 운영위에서는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었던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의 KBS 보도개입과 현대원 미래전략수석의 대학교수 시절 대학원생 인건비 착복 의혹 등이 집중 거론됐지만 청와대는 이와는 거리를 두고 있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