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당대회의 달’ 한숨깊어진 힐러리-트럼프

e메일 스캔들-당세력 미규합 여전

미국 민주ㆍ공화 양당의 대선 주자 최종 지명을 위한 전당대회가 이 달로 다가왔다. 민주당은 25일부터 나흘간, 공화당은 18일부터 닷새간의 전당대회에서 각각 자기 당의 대선 주자를 공식 지명할 예정이다. 그러나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은 ‘이메일 스캔들’로 인한 위기감이 최고조에 이르렀고,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는 아직 당내 세력을 규합하지 못하고 있다.

힐러리는 2일(현지시간) 미 연방수사국(FBI)에 출석해 이메일 스캔들에 대해 조사받았다. 이메일 스캔들은 힐러리가 국무장관 재직 시설 국가 기밀 사항을 개인 이메일을 통해 주고받아 논란이 된 것으로, 그의 특권의식이나 부정직함 등을 상징하는 문제로 꼽힌다.

지난 수개월 동안 수사를 진행해 온 FBI가 ‘몸통’ 격인 힐러리까지 조사한 것은 조만간 수사 결과 발표가 머지 않았음을 암시한다. 워싱턴 정가에서는 민주당 전당대회, 혹은 이르면 공화당 전당대회 전에 발표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수사가 정치적이라는 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시점이라는 이유에서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앞으로 2주가 대선 레이스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힐러리가 기소된다면 거의 확실히 대선 레이스에서 탈락할 것이기 때문에 연방수사국(FBI)의 수사를 받는 사람을 대선 후보로 지명하는 것은 엄청난 위험”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슈퍼대의원들이 힐러리에 대한 지지를 철회할 가능성까지 있다고도 했다.

트럼프 역시 위태롭기는 마찬가지다. 전당대회가 보름밖에 남지 않았지만 당지도부와 아직도 갈등을 빚고 있기 때문이다. 공화당 거물급 인사들이 전당대회 참석 의사를 명확히 밝히지 않고, 기업 후원도 지지부진해 ‘화합의 장’이어야할 전당대회가 자칫 반쪽짜리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

기업들도 후원을 거부하고 있다.

김성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