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정유섭 “대우조선 성과급 환수” 남상태 前 사장 등 수십억 토해내나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위 소속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2008년 대우조선 매각추진 시 제대로 매각됐다면 현재의 10조원에 달하는 분식회계도 없었을 것”이라며 “당시 매각결렬 과정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정 의원이 산업은행으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횡령, 배임으로 구속된 남상태 전 사장의 기본연봉은 취임 첫해인 2006년 2억9500만원이었으나, 이후 2007년ㆍ2008년ㆍ2011년 세 차례에 걸쳐 인상됐다. 이에 따라 남 전 사장이 매년 가져간 돈은 총 58.4% 인상된 4억6274만원에 이른다.


정 의원은 또 “다른 임원들이 기본연봉의 20~65% 수준을 성과급으로 받는 데 비해 남 전 사장은 기본연봉의 80~100%의 높은 수준으로 매년 3억원 대의 성과급을 챙겨갔다”며 “2011년에는 기본연봉과 성과급으로 8억4000만원을 받아갔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특히 “피의자 신분인 남상태ㆍ고재호 전 사장이 재임했던 2006년부터 2015년까지 대우조선해양의 최고경영자(CEO)가 챙겨간 기본 연봉 및 성과급은 총 68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부사장, 전무, 상무 등의 임원들도 매년 1억~2억원 대의 기본연봉의 20~60% 수준의 성과급을 받아 지난 2006년부터 2014년까지 279억원을 챙겨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이에 따라 “최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분식회계 사실 확정 시 대우조선해양에 지급된 성과급을 전액환수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를 환수할 강제적 법적 근거가 없어 실제 환수는 미지수인 게 사실 아니냐”며 “공적자금이 투입된 기업 경영진의 비리와 방만 경영이 확인될 경우, 이들에게 지급된 성과급을 환수할 수 있도록 ‘공적자금관리 특별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편 지난 2009년 금융위기 당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구제금융 지원받은 AIG 임원들의 성과급 잔치에 격분, 이를 회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미 의회는 ‘보너스 회수법안’을 통과시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